많은 사람들이 정신병은 불치병이라고 믿고 있습니다. 그러나 정신병은 반드시 치료될 수 있는 병입니다.

 

단지 다른 병에 비해 치료기간이 평균적으로 길 뿐입니다. 대략 정신분열증 환자의 반(50%)정도가 병에서 회복되어 사회 생활을 해 나갑니다.

 

일반인들이나 환자 가족들이 낫지 않는 병이라고 잘못 생각하는 가장 큰 이유 중에는 병에 대한 사회적 편견도 한몫을 합니다.

 

즉 병에서 회복된 환자는 한때나마 병을 앓았다는 사실을 숨기며, 병원에서는 만성화되어 치료기간이 길어진 환자들을 보기 때문입니다. 그러나 정신병은 환자와 가족의 노력 여하에 따라 완치될 수 있는 병입니다.